이미지
  • 정보마당
  • 공지사항

인증신청 배너

HOME > 정보마당 > 공지사항

공지사항 Notice

제목 [에너지경제]에너지 효율기준 높아진다/ 2012.03.09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3.12.19 조회 824
첨부파일 조회 824
> 산업 > 기후변화 · 신재생
에너지 효율기준 높아진다
지경부, '생활밀착형 에너지 효율향상 4대 중점과제' 발표
한효정 기자 | hahahan12@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2.03.09 09:55:0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에너지경제 한효정 기자] 에너지 효율기준이 강화돼 전자제품 1등급 비율이 10%대로 축소된다. 또한 2014년부터는 시중 저효율 백열전구 판매가 완전 중단될 예정이다.
지식경제부는 8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생활밀착형 에너지 효율향상 4대 중점과제'를 발표하고 에너지 효율기준 강화와 대상 확대를 다짐했다.
이번 대책은 정부와 업계가 에너지 저소비형 시스템을 확산하고 전력사용량을 지속적으로 줄여나가기 위해 마련된 것이다.
지경부는 이를 통해 올해 120만㎾의 전력피크를 낮추고 2015년에는 230만㎾의 절감효과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에너지 효율관리 대상 확대
오는 4월부터 시스템에어컨(EHP)은 기존 고효율인증 대상에서 효율등급효시 대상으로 전환되고 정부 융자지원과 공공기관 납품혜택에서 제외된다.
유통매장 전력사용량의 25%를 차지하는 냉장진열대, 인터넷데이터센터(IDC)용 서버와 스토리지 등을 효율등급표시 대상에 포함된다. 또한 에너지믹스 관리를 위해 가스히트펌프(GHP), 전력저장장치(ESS), LED가로등과 터널등 및 투과등, 직관형 LED조명 등을 고효율 인증 대상으로 추가된다.
전체 건물 열손실의 최대 45%를 차지하고 있는 창세트(유리창)는 금년 7월부터 효율등급제 대상으로 편입될 예정이다.

에너지 효율기준 강화
정부는 김치냉장고, 전기세탁기, 전기밥솥 등 주요 가전제품 효율 1등급 비율을 현행 30~60% 수준에서 10%대로 축소한다고 선언했다.
백열전구 최저소비효율 기준이 대폭 강화된다. 전구는 최저소비효율기준이 종류마다 25W~40W는 8.3m/W, 40W~70W는 11.4m/W로 적용되며 2014년 1월부터는 모든 전구기준이 20lm/W로 일괄 적용될 예정이다. 하지만 시중에는 이 기준에 맞는 백열전구는 사실상 없다.
국가 전체 전력소비의 40%를 차지하는 삼상유도전동기(모터)는 효율기준을 2015년부터 고효율급에서 프리미엄급으로 생산과 판매가 의무화된다. 최저소비효율기준 적용범위도 기존 200㎾에서 EU 수준인 385㎾로 올린다.
전체 전력손실의 약 3%를 차지하는 송배전 전력손실을 줄이기 위해 변압기 최저소비효율 기준은 단계적으로 상향 조정하고 비상발전용 무정전전원장치(UPS) 고효율인증 기준도 강화한다.

0.5W 대기전력 구현
가정 전체 전력손실 6%를 차지하는 대기전력에 대한 대책도 발표됐다. 현재 1W인 대기전력저감 기준도 2015년까지 0.5W로 강화된다.
특히 24시간 대기상태인 네트워크 제품을 집중 관리하기 위해 올해부터 모니터, 스캐너, 식기세척기부터 0.5W 기준을 적용할 방침이다.
내년부터는 프린터와 복사기에 적용되며 2015년까지 손건조기 및 전기밥솥으로 확대된다.
빌트인 가전제품과 셋톱박스는 공급 구조적 요인으로 규제 사각지대에 있었던 만큼 소비효율 2등급 이상 또는 대기전력저감 우수제품을 설치하도록 권고하고 차후 관련법령에 근거규정을 마련할 방침이다.
정부는 건축물에 대한 대기전력 차단장치 의무설치 비율을 기존 30%에서 50%로 상향 조정하고 멀티탭, 콘센트 등 차단장치 보급사업도 추진한다.

고효율제품 보급 촉진
정부는 올해 총 478억원을 투입해 공공기관 LED, 전통시장 조명, 소상공인 광고간판 교체 지원에 나선다.
고효율 인버터 설치 보조금을 지원. 에너지 프론티어 제품의 개별 소비세 감면을 추진하는 등 에너지 절약형 보급촉진 인센티브를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홍석우 장관은 “기업인들이 제품의 에너지 효율향상을 위해 투자를 확대하고 최고 수준의 제품을 개발하도록 정부가 효율향상 기반을 조성하고 고효율제품 보급 인센티브를 확대하겠다”며 “당분간 전력공급 여력이 부족해 힘든 상황이지만 민관이 힘을 모아 지속적인 에너지 절약활동을 이어나야 한다”고 말했다.
 
리스트